구례소개

마을유래

  • 인쇄하기

산동면 마을유래

최신 정비된 마을유래는 "산동면 홈페이지"를 참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산동면 홈페이지 바로가기

연혁

남원부 산동방(山洞坊)으로 1864년경에 내산동과 외산동으로 분면되었는데 광무원년(1897)에 구례군에 편입되었고 지리산 안쪽의 내산면과 바깥쪽의 외산면이었다. 내산면은 계척, 연관, 현천, 삼성, 수락, 중기, 상원덕, 하원덕, 달전, 수평, 내효, 외효, 구산, 반평, 하관, 사포, 월계, 상위, 하위, 평촌, 신평, 대양, 대음, 반곡, 창촌, 상관, 좌사, 당동, 등 28개 마을이었고 외산면은 정산, 탑동, 원동, 시랑, 상신, 하신, 한천, 지초, 외온, 내온, 이촌, 평산, 우와, 오향, 토치, 둔기, 이사, 상무, 하무 등 19개 마을이었다. 그런데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에 따라 탑정, 원촌, 시상, 외산, 이평, 신학, 둔사 등 7개 리로 구례군 외산면으로, 계천, 수기, 원달, 내산, 관산, 위안, 대평, 좌사 등 8개 리로 구례군 내산면으로 개편하였는데 1932년 11월 1일에 내산면과 외산면을 병합하여 산동면으로 개칭하였다. 산동은 지리산 밑의 골짜기이므로 ‘산골’이라 불렀고 고려 때 산동부곡(山洞部曲), 조선 시대에 산동방(山洞坊)이라 불렀으며 산동원(山洞院)이 원촌에 있었다. 동쪽으로 전라북도 남원시 산내면, 남쪽으로 토지면, 마산면, 광의면, 용방면, 서쪽으로 곡성군 수지면과 고달면, 북쪽으로 전라북도 남원시 주천면에 닿았다.

위치

구례에서 가장 북쪽 끝에 있다. 동쪽으로 경남 하동군, 서쪽으로 곡성군 고달면, 북쪽으로 전북 남원시와 경계가 닿았고 남쪽으로 용방면과 광의면이 붙어 있다. 수락골, 산동골, 둔산골에 있는 면이다. 말 그대로 지리산 깊은 산골 마을이다.

원좌(元佐)마을 - 좌사리 -

기본현황

(2008. 12월 현재)

기본현황
인구(명) 주택(호) 경지면적(ha) 임야(ha) 기타
총인구 면적
65 70 135 71 776.2 26 12.12 725.1 13
마을형성 및 지명유래

원좌 마을을 ‘좌새’, ‘자새’라고도 하며 우리말 이름이다. 이를 한자로 좌조(坐鳥)라 적었다. 1914년에 좌사리로 바뀌자 원래 ‘좌새’ 마을이란 뜻으로 마을 앞에 ‘원좌 마을’이라 새긴 표석이 서 있다. 마을 앞에 모자를 벗어놓은 것처럼 두둑한 동산에 당산이 있다. 주위에 아름드리 서나무, 팽나무들이 서 있으나 당산 중앙에 서 있는 당산나무는 소나무다. 10년 전까지 당산제를 섣달 그믐날에 지냈는데 금기 사항이 많고 사는 사람도 적어서 현재는 지내지 않는다. 당산이 뒷산 줄기가 뻗어 내려오다가 새가 고개를 쳐드는 것처럼 솟았다. 그리고 좌조영사(坐鳥令沙)란 명당이 있다. 거기가 윤씨 선산이다. 원좌 마을 표석이 서 있는 좌측 산줄기 끝자락에 적석탑이 2기가 서 있다. 풍수상 마을의 허전한 곳을 보충해주고 지기가 밖으로 나가지 못하게 막아주고 전염병을 퍼뜨린 역신이 들지 못하도록 세운 벽사탑(僻邪塔)이다.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다. 설촌 시기는 알 수 없으나 설에 의하면 조선 영조 때 금녕 김씨에 의해 개척되었고 그 뒤 전주 이씨 등이 들어와 마을이 형성되었다. 한때 이씨, 김씨의 집성촌이기도 하였다. 원래 이름은 마을 생김새가 새가 알을 품고 있는 형상이라 하여 ‘좌새’라 부르다가 일제 시대에 높은 곳이라 하여 원좌라 개칭하였다.

자생조직
  • 위친계 - 계원 40명으로 구성 됨.
  • 친목계 - 계원 22명으로 조직 되어 있다.
문화유적
당산나무
마을 입구, 연대는 알 수 없으나 250여 년 된 팽나무 이다.
고서
양희선의 집, 논어, 맹자, 통감, 대학.
기타
주막
현재 황경주의 집.
물레방아
마을 앞 하천으로 현재 이재필의 집.
디딜방아
이상혁의 집 앞, 박영재의 집 앞.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산동면 총무팀
전화:
061-780-2981

현재 페이지를 모바일에서 확인을 하실 수 있습니다.구례군청 구례소개 > 마을유래 > 산동면 페이지를 모바일에서 확인을 할수있는 QR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