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방방곡곡

바로가기버튼
구례의 상징
구례의 역사
구례의 인물

전설과 설화

인쇄하기

차일봉전설

차일봉전설차일봉은 그 모양이 마치 차일을 쳐 놓은 것 같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으로 우번대, 종석대, 관음대 등 여러 이름을 갖고 있는데 정사에 암불이 솟아 있어 자연전망대로서 구실도 톡톡히 하고 있다. 차일봉 남쪽 천은사 계곡 상류 깊은 곳에 상선암이란 이름난 선원이 있었다. 신라의 고승 우번조사가 젊은 시절 조용한 상선암을 찾아 10년 수도를 결심하고 혼자 수도 정진하기를 9년째 되던 어느 봄날, 절세미인 한사람이 암자에 나타나 요염한 자태로 우번을 유혹하였다.
여인에게 홀린 우번은 수도승이란 자신의 위치를 망각하고 여인의 뒤를 따라 나섰다. 그 여인은 온갖 기회요초가 만발하고 아름다운 수림속을 지나쳐 자꾸만 높은 곳으로 올라갔다. 우번은 여인을 놓칠까봐 산속을 헤치며 정신없이 올라 가다 보니 어느덧 차일봉 정상에까지 오르게 됐다. 그런데 우번을 유혹하던 여인은 간데 없고 난데없이 관음보살이 나타나 우번을 바라보고 있는 것이 아닌가. 깜짝 놀란 우번이 정신을 가다듬고 생각해 보니 이는 필시 관음보살이 자기를 시험한 것이라 깨닫고 그 자리에 엎드려 자기의 어리석음을 뉘우치고 참회하니 관음보살은 간데 없고 대신 큰 바위만 우뚝 서 있었 다. 자신의 수도가 크게 부족함을 깨달은 우번은 그 바위 밑에 토굴을 파고 토굴속에서 수도하여 후일 도승이 되었다 한다. 우번도사가 도통한 그 토굴자리를 우번대라 부르게 됐으며, 또 우번조사가 도통한던 그 순간에 신비롭고 아름다운 석종소리가 들려왔다하여 이곳을 종석대라 부르며, 관음보살이 현신하여 서 있던 자리를 관음대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지리산녀전설

지리산녀전설삼국시대에 우리 고장은 백제 땅이었다. 그래서 백제 임금이 우리 고장을 다스리고 있었다. 이 백제 땅의 일부를 차지한 수려하고 웅장한 산이 있었는데 이 산이 삼신산(금강산, 지리산, 한라산) 중의 하나인 지리산이다. 이 곳에 달님보다 더 예쁜 여인이 남편과 함께 오손도손 행복하게 살고 있었다. 그 여인의 이름이 바로 지리산녀이다.
그녀는 새벽이 되면 새들의 노래 소리와 함께 잠을 깻고 이슬을 받아서 세수를 했다. 지리산녀는 마을에서 사는 사람들보다도 아름다운 숲속에서 씩씩한 남편과 함께 사는 것이 행복하다고 생각했다. 그러던 어느 날이었다. 남편이 기름을 사려고 마을에 내려간 사이 산 아래쪽에서 남자들이 몰려 왔다.
그들은 백제왕 일행으로 사냥을 나섰다가 화살을 맞은 꽃사슴을 따라 지리산녀의 거처까지 오게된것이다. 지리산녀를 발견한 백제왕 일행은 지리산녀의 미모에 반해 궁궐로 따라 내려 갈것을 권한다. 그러나 지리산녀의 반응은 완강했다. 대궐로 돌아온 백제왕은 잠을 이룰 수 없었다. 다음날 지리산녀를 찾기 위해 사람을 보냈으나 지리산녀는 이미 이사를 한 후였다. 백제왕은 마침내 병이 들고 몇날 며칠 지리산을 헤매던 신하들은 지리산녀를 찾아낸다. 지리산녀의 반응은 여전하다. 결국 백제왕은 지리산녀를 죽이라고 명령한다. 절개를 지키기 위해 끝내 죽음을 택한 지리산녀는 죽음에 앞서 지리산가를 남긴다. 아쉽게도 그 내용은 전해지지 않는다. 지리산녀가 불렀다는 지리산가에는 고려 백제의 부전가요라고만 그 흔적이 남아 있을 뿐이다.

뱀사골전설

뱀사골전설1300년 전 신라시대 그 옛날 이곳 지리산, 지금의 북부관리소 근처에 실상사 보다도 더 큰 송림사란 절이 있었다고 한다. 이 절에는 언제부터인지는 정확하게 알 수 없으나 매년 칠월 백중 때만 되면 스님 한분을 신선이 될 수 있다는 명목아래 산중턱 바위 위에서 기도하는 풍습이 전해져 내려오고 있으며 또 실제로 그리 하였다.
신선 또는 성불! 이는 스님이나 도를 닦는 사람들이라면 모두가 오매불망 소원하고 바라는 희망이다. 그런 연유로 스님들은 칠월 백중을 기다려 신선이 되고자 열심히 기도하고 올해는 당연히 내가 되리라 밤을 낮 삼아 수행, 정진, 용맹정진, 하안거, 동안거는 당연지사, 새벽예불, 저녁예불 등을 괴롭다는 등 나아가 힘들다는 불평 한마디 하지 않고 오로지 정진이다.
그들은 칠월 백중날 선발되는 영광과 함께 정말 신선, 성불을 했을까?
이를 반증하듯 칠월 백중날 밤 목욕재계 후 깨끗한 옷으로 갈아 입고 시간에 맞추어 기도를 떠난 스님들 중 그 누구도 돌아오지 않았다. 그런 가운데 또 몇 해가 흘러갔다. 그러던 중 어느날 이곳 송림사로 고승 한분이 찾아 들었다. 당시 고승은 지금까지의 전후 사정을 전해 듣고 사람은 부처 또는 신선이 될 수 없으므로 이 또한 어느 못된 요괴들의 요사스런 장난질이다 싶어 한가지 꾀를 낸다.
마침내 칠월 백중이 돌아오고 스님 한분이 행장을 차려 입자 고승은 미리 준비한 옷을 내어 주며 이 옷으로 갈아 입으란다. 이윽고 밤이 깊었다. 갑자기 산중턱으로부터 괴물의 요란한 울부짖음과 동시에 벼락이 하늘을 가르고 뇌성이 지축을 울린다. 칠흑 같은 어둠속에 천지가 개벽하는 양 폭우가 쏟아지고 산천이 숨을 죽인다. 밤새 뜬 눈으로 지샌 고승과 스님들이 날이 밝기가 무섭게 산 중턱을 올랐다. 그러자 지금의 용소 한 중앙으로 거대한 몸집의 이무기가 하얀 배를 뒤집고 죽어 있다. 이무기가 용이 되려다 만 뱀이다. 이 놈은 용이 되지 못한 억울함을 세상에 화풀이하는 아주 간악한 놈이다. 애당초 뱀에서 용이 되지 못한 이 놈은 흉년을 만들고 재주를 부려 인간들의 육신을 탐했다. 하지만 이 놈의 간악한 술수를 그동안의 경과를 들음으로써 익히 짐작하여 헤아린 고승이 스님이 입고 갈 옷에 비상(독약)을 묻혀 두었다. 이로 인해 스님을 통째로 삼키려던 이무기는 비상이 묻은 옷을 알아보지 못하고 독약을 먹은 꼴이 되어, 심한 몸부림 끝에 그날 밤 죽고 말았던 것이다.
이로 인해 이곳 지명은 뱀이 죽은 골이란 뜻에서 죽을 사(死)를 써서 뱀사골이라 불리게 되었다고 한다.
반선이란 지명 또한 바위에 올라 신선이 되려다 이무기의 밥이 된 스님을 좋게 표현 한 말로, 반쯤 신선이 되었다는 뜻에서 반선이라 불리게 되었다고 한다.

선비샘전설

선비샘전설옛날 지리산 덕평골에 조상대대로 화전을 일구어 살았던 李(이)씨 노인이 있었다.태어나면서 부터 가난고에 시달리며 살다보니 배우지도 못하고 무식한데다 그 인생마저 못생겨서 주위사람으로 부터 늘 천대를 받고 살았다. 이 노인의 평생 소원이 한번만이라도 사람들에게 선비 대접을 받아 보는게 늘 소망이었다. 그래서 이 노인은 세상을 뜨기 전 두 아들에게 자신이 죽거든 덕평봉 우물뒤에 묻어 달라는 유언을 남겼다.
효성이 지극했던 형제는 아버지의 유언대로 샘터위에 아버지를 모셨다.
그로부터 오랫동안 매년 지리산을 찾는 사람들은 이 샘터를 지날 때 마다 꼭 이 물을 마시게 되고 물을 마실때는 반드시 노인의 무덤앞에 무릅을 꿇고 절을 하게 되어 이씨노인은 무덤속에서 나마 선비대접을 받게 되었다고 하여 훗날 이곳 사람들은 이 샘을 선비샘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세석평전철쭉전설

세석평전철쭉전설옛날에 "호야" 라는 남자와 "연진" 이라는 여자가 슬하에 자녀가 없이 지리산 대성계곡에 살고 있었 다. 어느날 남편이 없는 사이 근처에 살고 있는 곰이 연진 여인을 찾아와 말하기를 세석평전에는 아들, 딸을 낳을 수 있는 음양수라는 신비 의 샘이 있다고 알려 주자 여인은 기뻐하며 남편과 상의 없이 음양수 샘터로 달려가 기적의 물을 실컷 마셨다.
그런데 평소 곰과 사이가 좋지 못한 호랑이가 곰과 연진여인이 주고 받던 이야기를 엿듣고 이를 그대로 지리산 신령님께 고해바치고 산신령은 대노하여 음양수의 신비를 인간에게 발설한 곰을 토굴속에 가두고 호랑이는 그 공으로 백수의 왕이 되게 했다. 또 음양수를 훔쳐 먹은 연진 여인에게도 무거운 벌을 내려 잔돌 평전의 돌밭에서 평생 토록 혼자서 외로이 철죽을 가꾸게 하였다. 그날부터 연진여인은 스스로의 불행한 운명을 저주하며 슬픔에 젖어 세석평전에서 날마다 눈물을 흘렸고 닳아 터진 다섯손가락에서 흘러내리는 피를 꽃밭에 뿌리고 꽃밭을 가꾸어 철쭉나무는 무럭무럭 자라서 아름다운 꽃이 피고 졌다. 그래서 세석철쭉은 연진여인의 슬픈 넋이 꽃잎마다 서려있어 애련하게 피어서 진다고 한다. 또한 연진 여인은 밤마다 촛대봉 정상에 촛불을 켜놓고 천왕봉 산신령을 향하여 죄를 빌다가 그대로 돌이 되었으며, 촛대봉의 앉은 바위는 바로 가련한 연진여인의 모습이 굳어진 것이라 한다.

qr코드이미지 http://tour.gurye.go.kr/child/tour/04/index.jsp

QR코드
왼쪽 QR Code 이미지를 스마트폰에 인식시키면 자동으로 현재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문화관광과 문화예술팀
전화:
061-780-2225
QUICKMENU 퀵메뉴/>
이달의 행사
쥬니어네이버
깨비키즈
경제교실

위로